파일처리

보육뉴스

noPart : 070801

[광진구청] 광진구, '일과 가정의 균형을 위한' 육아 공무원 지원제도 확대

2024.03.15 18

관리자

[보도자료]_20240313_광진구_일과_가정의_균형을_위한_육아_공무원_지원제도_확대.hwp

[광진구청 2024-03-13]

 

 

광진구, ‘일과 가정의 균형을 위한’ 육아 공무원 지원제도 확대

 - 기존 5세 미만에서 6~8세 자녀로 가족돌봄시간’ 확대… 하루 최대 2시간 사용 가능

 - 미성년 자녀를 둔 공무원 대상 육아지원 특별휴가’ 3일 부여… 고등학생 자녀까지 적용

 - 업무 공백에 대비해 인력 배치임기제 인력 활용 등 해소 방안 모색에도 힘써


광진구(구청장 김경호)가 일과 가정의 균형을 맞추고저출산 위기에 공직사회부터 적극 대응하고자 육아 공무원 지원제도를 확대한다.

 

구는 최근자녀를 양육하는 직원이 육아휴직 이후에도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근무 여건을 개선한 2024년 인사운영 기본계획」 을 발표했다.

 

먼저초등학교 저학년 자녀 양육을 위한 자녀돌봄시간을 신설한다. 6~8세의 취학시기 자녀를 둔 공무원이 대상이며, 1일 최대 2시간씩 단축근무를 할 수 있게 됐다.

 

지난해까지는 5세 미만의 자녀를 둔 공무원만 육아시간을 사용할 수 있었지만앞으로는 더 많은 직원이 자녀돌봄시간을 활용해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또한미성년 자녀를 둔 공무원에 육아지원 특별휴가도 부여한다초등학생을 포함한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공무원이 대상이며학교 행사 또는 병원 진료 등 특별히 자녀 돌봄이 필요한 경우연간 3일 이내 사용 가능하다.

 

한편광진구는 이 같은 내용을 담아 광진구 지방공무원 복무조례」 개정을 추진하고유연근무 사용으로 인한 업무 공백 해소를 위해 육아 공무원 비율이 높은 부서에 임기제 공무원을 배치하는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.

 

김경호 광진구청장은 육아 부담을 개인에게 전가하는 것이 아닌조직 구성원과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직장문화를 만드는 데 공직사회가 앞장서야 한다라며, “앞으로도 광진구는 육아 친화적인 근무환경 조성에 힘써이러한 분위기를 사회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.